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해외극한알바’에 성공할 수 있을까?

입력 2015-06-03 11:09:04 | 수정 2015-06-03 11:0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무한도전’의 ‘해외극한알바’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유재석-황광희, 박명수-정준하, 정형돈-하하, 총 세 팀으로 나뉜 멤버들은 인도, 케냐, 중국으로 가 각 나라의 극한알바에 도전, 본격적으로 극한알바를 시작한다.

세상에서 가장 큰 빨래터라 불리는 인도 뭄바이의 도비가트에서 인도 전통 빨래에 도전한 유재석-황광희. 땡볕 아래서 다섯 시간 동안 300개의 빨랫감을 빨아야 하는 미션을 부여받은 두 사람은 과연 그 미션을 수행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도비가트의 이색적인 풍경과 함께 고군분투 하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

아프리카 케냐 코끼리 고아원에서 버려진 아기 코끼리를 돌보게 된 박명수-정준하. 지난 방송에서 아기 코끼리 다섯 마리의 이름을 외우지 못해 곤욕을 치렀던 박명수를 비롯해, 이 두 사람이 과연 아기 코끼리들과의 교감을 잘 이룰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 중국 왕우산 절벽에 길을 만드는 잔도공에 실패한 정형돈-하하는 이번 주 방송에서 새로운 극한알바에 도전한다. 중국 고산에서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가마꾼에 도전하는 것. 과연 두 사람은 설욕전에 성공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포상휴가에 앞선 ‘해외극한알바’라는 이 거대한 스케일의 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해외극한알바’는 오는 6일(토)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