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라이언, 거미-조정석 사귀는 줄도 모르고 접근…김구라 "내가 혼내줬다"

입력 2015-06-04 02:51:40 | 수정 2016-10-27 23:06: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거미, '라디오스타' 출연

김구라가 방송에서 브라이언의 비밀을 폭로했다.

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이승철과 정엽, 인피니트의 성규, 거미가 출연햇다.

배우 조정석과 교제 중인 거미는 "예뻐졌다"는 칭찬에 "사랑을 받고 있어서 그렇다"고 답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거미의 연인 조정석은 실명으로 언급되지 않았지만 그를 연상케 할 수 있는 '납득' 등의 단어가 나오며 사실상 찬조출연했다.

김구라가 거미에게 "제작진에게서 조정석을 언급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익명으로 요구했는데 큰 의미가 있겠느냐"고 말했을 정도.

이에 대해 거미는 "내 마음 같아선 안 물었으면 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김구라는 대뜸 "내가 브라이언을 혼내줬다"며 "브라이언이 (조정석과 사귀고 있는 줄도 모르고) 거미에게 접근했다. 주책바가지 아니냐"며 브라이언과 거미의 일화를 폭로했다.

거미는 "장난으로 그랬다고 한다"고 답했지만, 김구라는 "브라이언은 진심이었다고 한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거미, 정말 예뻐졌네", "조정석과 거미, 곧 결혼할 듯", "조정석-거미, 납득 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