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거미 "남친 조정석은 내 노래 듣는 것 좋아해"

입력 2015-06-04 07:21:31 | 수정 2015-06-04 07:21: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거미(아래). 사진=해당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거미(아래). 사진=해당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출연한 거미가 남자친구인 조정석에 대한 발언을 해 화제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음색 깡패 특집`으로 꾸며져 이승철, 정엽, 거미, 김성규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거미는 `내 인생의 노래`로 손담비의 `미쳤어`를 선곡했다. MC 들은 "의미심장한 노래다", "요즘 본인의 심정을 대변한 곡이냐"고 장난스럽게 물었다.

거미는 "이 노래 가이드 녹음을 내가 했다"며 "곡이 너무 좋아서 하고 싶었는데 내가 할 노래는 아닌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거미는 허스키한 보이스가 매력적인 자신만의 `미쳤어`를 선보였고, 이를 들은 MC 김구라는 감탄하며 "남자친구 생일에 이 노래 불러주면 좋아할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거미는 남자친구인 조정석이 노래를 시키느냐는 물음에 "듣는 걸 좋아한다"고 대답했다.

MC 윤종신은 "남자친구도 노래 잘하지않냐"며 "둘이 싱글 하나 내도 될 거같다. 이메일 줘 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2월 열애를 인정한 조정석과 거미는 지인의 소개로 만난 뒤 2년 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