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은-송창의-김근홍 PD 시청률 20% 돌파 기념 소감

입력 2015-06-04 09:35:00 | 수정 2015-06-04 09:3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 박상훈)가 지난 14회 방송분에서 자체최고 시청률 21.8%(TNmS 수도권 기준)를 돌파하며 20%의 고지를 넘어선 가운데 덕인 역할의 김정은과 진우 역할의 송창의, 그리고 연출을 맡은 김근홍PD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여자를 울려]는 첫 방송 이후 극 중 김정은의 연기 변신으로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자타공인 ‘로코퀸’에서 소탈한 ‘전직 강력반 형사’ 출신의 밥집 아줌마로 액션까지 불사하며 연기 변신을 한 김정은은 20%를 돌파한 소감에 대해 묻자 “덕인이 극 중 처해있는 지금 상황이 굉장히 쉽지 많은 상황이고, 감정 또한 복잡하고 힘든 부분이 있어 시청해주시는 분들이 보기시게 좀 힘드실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었다”며, “이렇게 시청률 20%를 넘을 수 있도록 많이 관심가져 주시고 애정 보여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애정과 관심에 힘입어 이 어렵고 힘든 상황을 덕인이 슬기롭게 잘 헤쳐나 갈 수 있게 더욱더 열심히 (연기)하겠다”라는 말로 자신이 가진 캐릭터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여자를 울려]를 통해 ‘고백봇(고백 로봇)’, ‘사랑꾼’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자상하고 달달한 진우의 캐릭터를 120% 살려낸 송창의는 20% 시청률 돌파를 기념해 “우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시청자와 많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고 훈훈하고 따뜻한 드라마가 될 수 있게 계속 열심히 촬영에 임할테니 더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김근홍 PD는 “우선 시청자 여러분들께 즐겁게 봐 주시고, 20%를 넘기게 되어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인사를 남긴 후 “작가님의 혼신의 노력을 담은 스토리, 성실한 배우들의 노력, 책임감 강한 스태프들의 힘 덕분인 것 같다”며 공을 돌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