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메르스 의사 "화 나고 분통 터져…난 희생양" 박원순 시장 브리핑 반박

입력 2015-06-05 04:47:00 | 수정 2015-06-05 17:50: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메르스 의사·박원순 시장 브리핑·서울 메르스 의사 / 박원순 시장 브리핑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메르스 의사·박원순 시장 브리핑·서울 메르스 의사 / 박원순 시장 브리핑 사진 = 한경DB

서울 메르스 의사 박원순 시장 브리핑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가 대규모 행사에 참석해 많은 사람과 접촉했다는 서울시 주장을 반박했다.

서울시 주장에 따르면 35번째 의사 환자는 메르스 환자와 접촉한 뒤 메르스를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었지만, 1,565명이 참석한 대규모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했다.

또 병원 대강당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 참석했으며, 한 쇼핑몰에서 저녁을 먹기도 했다.

김창보 서울시 보건기획관은 "(감염이 우려되는 사람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인 대상자 수는 단정할 수는 없지만 1,565명을 기준으로 봤을 때 몇 배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병원과 의사는 이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해당 의사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5월 29일에는 증상이 없었고 메르스 환자 접촉한 사실도 5월 31일에서야 알게 됐다. 내가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조합 총회와 심포지엄에 갔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 의사는 "증상이 시작된 것도 5월 31일 낮부터이고 내가 강남구 보건소에 전화해서 검사를 받았다, 병원과 상담 끝에 5월 31일 밤 9시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 확진 통보를 받은 것도 6월 1일이 아니라 2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화가 나고 분통이 터진다. 한순간에 전염병 대유행을 일으킬 개념 없는 사람이 되었다. 저는 대한민국 의사로서 양심을 걸고 박원순 시장이나 서울시가 주장한 그런 개념 없는 행동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박원순 시장 같은 시민의 신뢰를 얻어야 하는 정치인이 또 서울시가 지금 시점에서 해야 할 일은 정확한 정보에 기반을 두고 시민을 보호하는 일이어야 한다. 그런데 지금 박 시장이나 서울시는 정작 부정확한 정보로 시민의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 그 과정에서 저는 엉뚱한 희생양이 되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