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400회 '스승과 제자 특집' 목요 최강 예능의 유쾌한 위엄

입력 2015-06-05 08:25:00 | 수정 2015-06-05 08:2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승철-정준영, 류승수-박한별, 유쾌상쾌한 연예계 대표 스승과 제자가 뭉쳤다.

지난 4일 방송된 '해피투게더'는 400회로 '스승과 제자' 특집이 진행됐다. 스승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제자와 제자와 친구 같은 스승은 돌직구와 폭로전을 오가며 폭풍웃음의 수다 시간을 만들었다.

특히, 이 날 400회를 맞이한 '해피투게더'는 떠들썩한 자화자찬 격의 행사 없이 조촐한 감사인사로 시작해 '400회'를 기념할 '스승과 제자'특집으로 목요일 최강 예능의 유쾌한 위엄을 확인케 했다.

이승철은 지금까지 없었던 독특한 4차원 제자 정준영의 다양한 돌발행동을 즐기는 스승이었다. 정준영은 등장과 함께 "스승특집이라고 해서 문채원씨가 나오는 줄 알았다. 문채원씨가 나의 진정한 연기 스승이다"라는 돌직구로 이승철을 당황하게 했다. 이승철은 "제가 봐도 그게 낫겠네요"라며 씁쓸하게 인정했다.

그러나 이어 이승철은 "정준영은 럭비공 같은 스타일이다. 어디로 튈지 모른다. 여성팬이 많아서 항상 팬 투표에서 앞섰다"라고 말해 사랑 받는 4차원 아이콘 정준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정준영은 "이승철 선배님은 칭찬을 많이 들어서 점수가 높을 줄 알았는데 낮고, 악평을 많이 들으면 점수가 높은 분이다" 라고 폭로해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정준영은 이승철의 노래를 부르는 가하면 본인의 노래를 격렬한 헤드뱅잉과 함께 선사해 사우나실을 후끈 달궈놓았다. 정준영의 노래에 이승철은 "쟤 지금 나 디스하는거지?"라고 박명수에게 말하는가 하면 고개를 숙이고 들지 않아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눈을 사로잡은 것은 이승철과 박명수의 만남이었다. 이승철 성대모사로 연예계에 얼굴을 알렸던 박명수는 지금까지도 '연예계 가장 무서운 선배' 1순위로 이승철을 뽑을 만큼 고양이 앞의 쥐.

시간이 흘러 이제는 연예계를 이끌고 있는 두 사람은 스스럼 없이 무대에 올라 함께 '쪼쪼 댄스'를 선보이는 등 이제는 서로가 서로를 흉내 내며 훈훈한 모습을 선사했다. 이에 박명수는 "이승철이 나를 따라 하는 모습을 보면 내가 성공했다는 것을 깨닫곤 한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이승철은 "예전에 나를 따라 하던 박명수가 이제는 우리 집에 와서 놀고 먹는다"라며 뜻하지 않은 박명수와 절친임을 입증했다.

그런가 하면, 류승수와 박한별은 친구 같은 스승과 제자였다. 류승수는 "스승이 아닌 조력자"라고 전제한 후 "연기는 내려놓아야 한다"며 류승수 스타일의 연기관을 밝혔다. 이에 박한별은 "학교 끝나고 연기 수업 받으면 주로 먹기만 했다"라고 폭로하며 시종일관 류승수와 밀고 당기는 제자의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스승과 제자' 특집은 스승과 제자에서 시작했으나 현재는 친구나 동료같이 허물 없는 연예계 대표 실력파 스승과 비주얼 제자들의 유쾌한 토크였다. 이는 지난 400회를 달려오며 성장한 '해피투게더'와 시청자라는 스승의 동반 관계로 투영되기도 했다. 이들은 스승에게 돌직구를 날리기도 하고, 헤드뱅잉으로 유쾌함을 선사하기도 하면서 세대를 뛰어넘고 스승과 제자라는 벽을 뛰어넘으며 보기만 해도 흐뭇해지는 유쾌한 시간을 만들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박한별 반전 모습 저렇게 웃길 줄이야", "이승철과 박명수 케미가 보통이 아니네", "정준영은 언제나 사람들을 유쾌하게 만들어", "해투 400회 축하해요"등 다양한 반응을 이어갔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