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박원순 발표로 메르스 불안감 커지는 상황 매우 우려"

입력 2015-06-05 09:34:23 | 수정 2015-06-05 09:34: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 "박원순 발표로 메르스 불안감 커지는 상황 매우 우려"

청와대는 5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은 서울지역 의사가 시민 1500여명과 접촉했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날 발표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기사 이미지 보기

청와대 "박원순 발표로 불안감 커지는 상황 우려"(사진=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박원순 시장의 어제 밤 발표를 둘러싸고 관계된 사람들의 말이 다르다"며 "불안감과 혼란이 커지는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측은 박원순 시장의 전날 발표 내용과 보건복지부가 설명하는 내용, (확진판정을 받은 서울지역 의사인) 35번 환자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보면 상이한 점이 많이 발견된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서울시와 복지부의 설명에 차이가 있는 것과 관련, "예를 들어 복지부 설명에 따르면 복지부는 가장 문제가 되는 (35번 환자의) 재건축조합 모임 참석과 관련해 지난 2일 해당 조합에 참석자 명단을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고, 3일 서울시와 복지부가 이 부분에 관해 논의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논의 결과 그 명단이 입수되면 서로 필요한 조치를 하는 것으로 했다고 청와대는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울시나 복지부가 이런 심각한 사태에 관해 긴밀히 협조해서 국민에게 정확히 알려 불안감이나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신중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함께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