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감염 의사 "박원순 주장 황당…31일 이전 의심증상 없었다"

입력 2015-06-05 09:48:00 | 수정 2015-06-05 10:14: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감염 의사 "박원순 시장 주장 사실 아니다…31일 이전 의심증상 없었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병원의 의사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이 거짓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메르스 의사·박원순 시장 긴급 브리핑·메르스 의사 / 박원순 시장 긴급 브리핑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의사·박원순 시장 긴급 브리핑·메르스 의사 / 박원순 시장 긴급 브리핑 사진 = 한경DB

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메르스에 감염된 ⓓ병원의 의사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메르스 감염 증상이 나타난 것은 31일 오전이고, 그 이전에는 의심 증상이 발현되지 않았는데 메르스를 전파했다고 하니 황당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병원의 의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상이 나타난 상태에서 시민 1500여명 이상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했다고 4일 주장했다.

그러나 박원순 시장의 주장에 대해 해당 의사는 메르스 의심 증상이 나타난 건 31일이고, 그날에서야 메르스 환자와 접촉한 걸 알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병원과 본인에게 단 한 번도 사실관계 파악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해당 의사는 29일에는 평소의 알레르기 질환 때문에 약간의 기침이 있었을 뿐이고 30일에는 기침도 없는 건강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30일 저녁에 약간의 몸살 기운이 있었는데 이건 잠을 충분히 못 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비로소 31일 오전 회진을 돌면서 메르스 환자와 접촉력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는데 그날 11시쯤에서야 이전과 다른 몸의 이상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30일 저녁에 잠시 나타났던 몸살 기운과는 확연히 달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해당 의사는 31일에는 심포지엄에 참석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내가 30일 심포지엄과 재건축조합 행사에 참석하고, 31일 오전에도 심포지엄에 참석했다고 말하지만,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31일 오전 심포지엄은 몸이 좋지 않아 참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30일에 심포지엄과 재건축조합 행사에 간 건 맞지만 그날 심포지엄도 사람이 드문 곳에 1시간 정도만 앉아 있었고, 당시 메르스 증상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31일에서야 역학조사관과 만났고, 그전에는 의심환자나 격리자로 지정받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스스로 메르스 증상을 느껴 병원과 보건소에 연락하기 전까지 방역당국으로부터 아무런 통보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해당 의사는 "31일 오전 11시께 근무를 마치고 퇴근했는데, 이때부터 몸이 이상했다. 그래서 집에 도착해 바로 잤다"며 "자고 일어나니 몸살과 두통 증상이 있어 병원 감염관리실에 오후 2~3시께 연락하니, 메르스 증상이 맞다면서 보건소에 빨리 연락해보라고 했다. 보건소에 전화했더니 오후 8시께 검체를 받으러 왔다.
보건소에서 격리병실 치료를 해야 한다고 했지만, 병실이 나지 않아 (ⓓ병원) 격리병실로 들어갔다. 이후 국가지정격리병실로 옮겼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한 그는 "서울시가 주장하는 내용은 31일 역학조사관과 3시간 가량 인터뷰하면서 말한 내용을 빼돌린 것인데 과거 상황을 되짚어 나가다 보니 29일 기침이나 30일 오후의 몸살 증상이 언급이 됐다. 이걸 가지고 서울시는 메르스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억지를 부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