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원순 시장, 메르스 의사 사태에 긴급 브리핑 "신속·단호한 조치"

입력 2015-06-05 10:01:29 | 수정 2015-06-05 10:0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원순 시장, 메르스 의사 사태에 유럽출장 취소 후 긴급 브리핑 "신속·단호한 조치"
박원순 시장, 메르스 의사 사태에 유럽출장 취소 후 긴급 브리핑 기사 이미지 보기

박원순 시장, 메르스 의사 사태에 유럽출장 취소 후 긴급 브리핑 "신속·단호한 조치"(사진=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와의 싸움을 선포하며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는 메르스 감염 의사 A씨(35번 환자)가 확진 판정 전 갔던 행사 참석자들에 대해 자가격리 안내를 마치고 일대일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그러나 참석자 중 248명은 아직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오전 8시30분부터 시청에서 메르스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간밤에 (A씨가 지난달 30일에 갔던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한) 1565명 전원에게 전화하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는데 248명은 아직 통화 시도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연락이 닿은 총회 참석자들에게 자가격리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며 각 지역 보건소에서도 이날부터 연락이 갈 것이라고 안내했다.

시는 A씨가 참석한 또다른 행사인 병원 심포지엄 참가자를 비롯해 A씨가 방문했던 송파구 대형쇼핑상가인 가든파이브, 패스트푸드점에서 접촉한 시민의 명단은 아직 추가로 확보된 게 없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가 이제 메르스와의 싸움에서 전면에 나선 이상, 신속하고도 단호한 자세, 조치를 취하려 한다"며 "이건 전쟁 아닌 전쟁"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11일부터 21일까지 예정됐던 유럽 출장 일정을 취소하고 메르스 방역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전날 밤 긴급 브리핑을 열어 보건복지부가 A씨의 외부 활동 등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공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복지부가 "2일 조합 명단 확보 요청을 했고 3일 관계자 회의에서 정보를 공유했다"고 해명하자 시는 충분한 정보 공유가 아니었다고 다시 반박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2일에 조합 명단 확보 요청이 왔고 시는 이를 파악해 복지부에 넘겨 관리하게 하려고 했지만 당시에는 파악이 안 됐다"며 "복지부에서도 그 이상 정보를 공유한 게 없고 3일 회의에서도 먼저 공식적으로 관련 내용을 알려준 게 아니라 우리가 파악한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병원 측에서 "시가 본인이나 병원에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사실이 아닌 정보를 발표했다"고 한 데 대해서도 "심포지엄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여러 차례 병원에 연락했지만 결국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