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100개교 휴업…강남·서초구 8일 일괄휴업 검토

입력 2015-06-05 16:30:08 | 수정 2015-06-05 16:3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100개교 휴업…강남·서초구 8일 일괄휴업 검토

서울시교육청은 강남 지역의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에 대한 내주 월요일(8일) 하루 일괄 휴업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5일 서울교육청에서 긴급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

교육청은 이날부터 주말까지 3일간의 메르스 확산 상황을 지켜본 뒤 7일 일괄 휴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같은 날 오후 2시에는 학생감염병 대책회의가 열린다. 일괄 휴업 대상은 강남교육지원청 관할 강남구·서초구의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 166개교다. 학생은 8만6000여 명이다.

메르스 서울시 확진 환자의 동선이 강남 지역에 집중돼 있기 때문에 학부모들의 불안을 반영해 주말 상황을 지켜본 뒤 일괄 휴업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괄 휴업의 대상 학교 범위 등에 대한 최종 판단은 향후 3일간의 메르스 확산 정도 등 관련 정보를 종합해 판단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