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원 메르스 확진자 첫 발생, "어머니 병간호하다가…" 자가격리

입력 2015-06-05 17:07:39 | 수정 2015-06-05 17:07: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원 메르스 / 수원 메르스 사진=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수원 메르스 / 수원 메르스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수원 메르스

경기도 수원시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나와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5일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9시 50분 수원시민 1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수원에서 최초 메르스 환자가 나온 만큼 다중집합 행사 취소 등 대응체계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A(45)씨는 42번째 확진자가 됐다.

A씨는 지난달 29일 서울 모 병원에 입원한 어머니를 병간호하다가 같은 병동에 있던 14번째 환자(30일 확진)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3일 오전 발열 증상으로 수원시내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고 자가용을 이용해 화성에 있는 회사로 출근했다. 이후 스스로 자가격리를 원해 그날 저녁부터 자택에 머물렀다고 시는 전했다.

한편 수원시는 메르스와 관련해서 언론, 대중교통 등을 통한 홍보방안 강구, SNS 소통창구 개설 등 최대한 정보공개로 시민 스스로 대응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