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간의 조건' 최현석, 추위 약한 그의 대처법?

입력 2015-06-08 06:05:00 | 수정 2015-06-08 06:0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간의 조건-도시 농부’ 최현석-정창욱이 초밀착 포옹에 이은 ‘박력 백허그’를 선보이며 ‘스킨십 종결자’에 등극했다.

매주 토요일 밤 11시 45분에 방송 되는 KBS 2TV '인간의 조건-도시농부'의 최현석-정창욱이 손을 맞잡고 과감한 백허그를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모은다.

지난 2회 방송에서 애정 가득한 ‘초밀착 포옹’을 선보이며 두 사람의 남다른 우정을 인증한 최현석-정창욱은 이를 다시 한 번 각인시키듯 이번에는 타인의 시선을 무시하는 ‘박력 백허그’를 선보여 ‘남남케미 끝판왕’에 등극했다.

전날 밤 내린 비로 기온이 뚝 떨어져 날씨가 쌀쌀해진 상황. 몸을 잔뜩 웅크리며 나타난 최현석이 “나 추위 많이 타”라며 보호본능을 자극시키는 약한 모습을 드러내자, 정창욱이 와락 껴안으며 초 밀착한 자신의 온기로 최현석의 몸을 녹여준 것. .

이에 최현석은 정창욱의 손을 더욱 끌어당기는 박력 넘치는 모습으로 ‘백허그’의 백미를 완성시켰다. 이에 정창욱은 최현석의 넓디 넓은 등에 딱 달라붙어 마치 ‘고목나무에 매미’를 연상시키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제작진은 “매회마다 최현석-정창욱 셰프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라며 최현석-정창욱의 남남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