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미, 강제출국명령에 "살 방법 없다"더니…어마어마한 대저택 재조명

입력 2015-06-05 18:26:10 | 수정 2015-06-05 18:26: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미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패소 / 에이미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패소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미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패소 / 에이미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패소 사진=SBS 방송 캡처


에이미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패소

에이미가 강제출국명령에 눈물로 호소한 가운데, 과거 에이미가 공개한 자택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13일 방송된 MBN 프로그램 '뉴스 빅5'에서는 프로포폴 연예인 에이미에 대해 다루는 과정에서 에이미의 발언이 전파를 탔다.

이미는 현재 외국 국적이라는 이유로 유승준처럼 입국이 금지된 상태다.

하지만 당시 에이미는 강제출국 명령에 대해 "유승준의 경우와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집도 없고 먹고 살 방법도 없고, 보험도 없기 때문에. 한국에서 받던 치료도 이어나갈 수도 없는 처지" 라고 밝혔다.

이는 유승준이 입국금지 된 것과 자신은 다르다는 의미로 한 발언으로 보인다.

에이미는 "미국에서 공부했던 것 말고는 거의 한국에서 살았다"며, 유승준처럼 활동을 위해서 왔던 것이 아니며, 미국에서의 생활 기반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어머니가 병석에 있기 때문에 부양을 해야 한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에이미의 호소에도 싸늘한 발언이다. 에이미는 '대한민국 상위 1%'의 재력을 과시하며 방송에서 이를 가감없이 드러냈기 때문.

2012년 1월4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에이미가 살고 있는 한남동 고급빌라가 전파를 탔다.

에이미가 공개한 한남동에 있는 빌라는 화장실 3개와 찜질방, 독립된 엘레베이터, 자동문이 설치된 주방 등을 갖춰 시청자들을 놀라게 한 바 있다.

한편 서울행정법원은 5일 에이미의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과 관련해 "원고 측의 출국명령 취소 처분 소송을 기각한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