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시, 메르스 의사(35번 환자)와 별도 인터뷰 계획 "환자와 시 차원"

입력 2015-06-05 19:12:24 | 수정 2015-06-05 19:1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시 메르스 의사

서울시가 메르스 확진 의사 A씨에 대한 별도 인터뷰 및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 밝혔다.

5일 김창보 서울시 보건기획관은 브리핑을 통해 “A씨가 지난달 29일 병원에 근무했는데 환자를 진료한 것인지 등은 아직 파악 못했다”며 “35번 환자인 A씨와 시 차원에서 별도로 인터뷰를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10시40분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메르스에 감염된 서울의 한 의사 A씨가 의심 증상에도 불구하고 1000명이 넘는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을 만났다”며 서울시의 긴급대책 등을 발표했다.

이에 A씨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 돌아다닌 적이 없다고 정면 반박했다.

김 국장은 “어제 서울시가 발표한 35번 환자 관련 모든 기록과 정보는 보건복지부로부터 4일 저녁 8시에 통보받은 것”이라며 “A씨의 말처럼 보건복지부의 통보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면 역학조사 결과의 객관성 여부를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는 메르스 확진 의사와 접촉한 1565명 중 84.2%인 1317명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직까진 메르스 증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