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택연, 떡볶이 특식 제조에 이서진 "어묵만 담고 떡은 버려"

입력 2015-06-05 22:06:28 | 수정 2015-06-05 22:0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정선편 / 삼시세끼 정선편 사진=tv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정선편 / 삼시세끼 정선편 사진=tvN 방송 캡처


삼시세끼 정선편

'삼시세끼' 이서진이 떡볶이 편식 취향을 드러냈다.

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지성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새로운 힐링 농촌 라이프가 펼쳐졌다.

이날 택연은 점심 특식으로 제작진이 제공한 떡볶이 재료로 요리에 도전했다. 택연은 솥뚜껑에 물을 끓인 뒤 고추장을 풀고, 양파와 꿀을 넣어 국물맛을 냈다.

이어 떡과 어묵을 넣고 소금으로 간을 맞춘 후, 라면사리와 대파, 삶은달걀을 넣었다. 마지막으로 이서진이 손질한 깻잎을 넣어 떡볶이를 완성했다.

이서진은 떡볶이를 그릇에 담는 택연에게 "어묵하고 라면은 다 올리고, 떡은 버려도 된다"며 편식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삼시세끼' 정선편은 이서진·김광규·옥택연이 강원도 정선을 배경으로 삼시 세 끼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힐링 예능으로, 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