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하선, 현충일 추념식 문화계 대표로 선정…"나라사랑 실천 공로"

입력 2015-06-06 10:38:45 | 수정 2015-06-06 10:3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박하선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박하선



배우 박하선이 현충일 추념식 문화계 대표로 선정됐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박하선은 오는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진행되는 제60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를 받을 예정이다.

이번 현충일 추념식에서는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5명에게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하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내일의 희망을 상징하는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를 달아 준다.

다양한 공익활동을 통해 나라사랑 실천을 전개한 공로로 배우 박하선 역시 문화계 대표로 선정됐다. 박하선은 봉사활동과 공익 캠페인 등에 꾸준히 나서고 있다.

이 밖에도 교육계 대표로 서경덕 교수, 체육계 대표로 박승희 쇼트트랙 선수, 경제계 대표로 무인기 촬영 산업 개척자 오승환 대표, 여성계 대표로 꿈 전도사 김수영 대표가 배지를 받는다.

한편, 제60회를 맞는 금년 현충일에는 처음으로 호국영웅 유족 5명이 4부요인, 보훈단체장, 학생대표 등과 함께 헌화·분향에 참여하여 국민들과 함께 호국영웅들의 뜻을 기리고 추모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