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발병 병원 명단 2차 공개 추진

입력 2015-06-06 13:16:25 | 수정 2015-06-06 13:16: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병 병원의 추가 공개를 추진하는 데 동의했다.

보건복지부는 6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메르스 중앙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열린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중앙-지자체 연석 대책회의`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평택성모병원 명칭 공개처럼, 병원 내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제2차로 병원 명단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공개에 따른 국민 혼란과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 조치를 마련한 후, 이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아울러 복지부는 "메르스 환자를 접촉한 주민들에게 자가격리를 안내하고, 의심환자를 위한 격리시설 등을 추가로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