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추가발생…"우리도 피해자"

입력 2015-06-06 11:54:49 | 수정 2015-06-06 11:5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평택성모병원 측이 보건당국의 행동을 비난했다.

지난 5일 보건당국에서는 평택성모병원 이름을 밝히고 에어컨·의료진을 통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에 평택성모병원 측은 "선의의 피해자를 희생양으로 몬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메르스 민간합동대책반은 최초 감염자 입원 병실에 환기구와 배기구가 없어 기침으로 공기 중에 나온 침방울 등이 병실에 쌓이고 이를 빨아들인 에어컨이 찬공기를 배출하면서 바이러스를 가스(에어로졸) 상태로 공기 중에 내뿜은 것으로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평택성모병원 간부는 "최초 감염자 입원 병실에 환기구가 없었지만 창문이 열려 있었다. 그리고 병원에 에어컨 없는 곳이 어디 있느냐"며 "보건당국 설명대로 에어컨이 주범이라면 당국이 부정하는 공기감염 아니냐"고 반박했다.

이어 평택성모병원 간부는 "지난달 21일 8층 환자들을 퇴원시키거나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며 병원 측에서 메르스를 '쉬쉬'했다는 비난도 있는 데 우린 보건당국에서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보건당국이 환자 이송 병원을 물색하지 못하는 바람에 격리대상 의료진 3명이 중환자 4명을 며칠간 진료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평택성모병원 간부는 "메르스 환자인줄 모르고 입원시킨 것이 의료사고냐"며 "보건당국이 초기대응을 잘못해놓고 이제 와서 뒤집어씌우고 있고, 선의의 피해자를 희생양으로 몰고 있다"고 비난했다.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소식에 누리꾼들은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무섭다"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걱정된다"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괜찮을까"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평택 무섭네"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대책 마련하길"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누가 진실인가요"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믿을게 없네"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확진환자 뭘 신뢰해야할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