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설거지 비결은…"이보영 돕다보니 늘었다"

입력 2015-06-06 12:13:30 | 수정 2015-06-06 12:1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지성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지성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이 완벽한 설거지능력을 선보였다.

5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정선편’ 4회에서는 이서진, 김광규, 옥택연, 게스트 지성이 강원도 정선 산골에서 삼시 세 끼를 해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에서 멤버들은 저녁메뉴로 ‘반반무마니’지령을 받고 치킨을 만들었다. 특히 지성은 무를 담그기 위해 장모님에게 전화를 거는 투혼까지 발휘했고, 요리에 자신 없던 모습과는 달리 양념소스를 성공시켜 맛있는 양념치킨을 만들어냈다.

이엊 지성은 이서진이 인정할 정도로 숙련된 설거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지성은 “아내 이보영이 요리를 잘하는데 요리하는 아내를 도와주기 위해 설거지를 하다 보니 어느새 즐기게 되었다”는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성은 유리컵은 물론, 양념치킨의 양념이 들러붙은 솥뚜껑까지 완벽히 이중 세척했다. 그 모습을 본 이서진은 “꼼꼼해”라며 그의 설거지에 만족했다. 옥택연은 ‘설거지성’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한편, 이날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정선편’ 4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9.1%, 최고 12.4%까지 치솟으며 4주 연속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의 등장에 누리꾼들은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대박"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최고다"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멋있네"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대단하다"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부럽"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이보영 잘어울림"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너무 웃김" "삼시세끼 정선편 지성 또 나왔으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