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빈 박하선,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추모 헌시 낭송"

입력 2015-06-06 14:15:19 | 수정 2015-06-06 14:15: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현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현빈



배우 현빈이 제60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모 헌시를 낭송했다.

6일 ‘국가와 국민을 위한 희생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서는 배우 현빈과 박하선이 참석해 각각 추모헌시 낭독과 나라사랑 큰나무 배지를 패용했다.

이날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빈은 검은색 정장을 입고 무대에 올라 추모 헌시 ‘옥토’를 국악인 이용구 씨의 대금 연주에 맞춰 낭송했다.

박하선은 문화계 대표로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 패용자로 선정돼 무대에 올랐다.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는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하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내일의 희망을 상징한다.

박하선 외에 교육계 대표로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체육계 대표로는 스피드스케이팅 박승희 선수 등이 선정됐다.

한편, 이날 제60회 현충일 추념식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희생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