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천시, 메르스 의심환자 1차 양성판정 공식발표 "2차 조사 의뢰중…"

입력 2015-06-06 14:36:37 | 수정 2015-06-06 14:36: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부천시에서 메르스 1차 양성 환자가 발생했다.

6일 부천시에서는 메르스 의심 환자로 관리되고 있지 않던 A(36)씨가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를 통해 1차 양성 판정 환자로 판명됐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부천시는 시 소재 모병원으로부터 메르스 의심환자 신고 접수 후, A씨의 가검물을 채취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역학조사를 의뢰한 결과, 이날 오전 2시 29분께 메르스 양성 1차 판정 통보를 받았으며, 현재는 중앙질병관리본부에 2차 역학조사를 의뢰 중에 있다.

메르스 양성판정(1차) 환자와 모친 B(65)씨와 남동생 C(35)씨 등 가족 2명은 국가지정 격리병동에 입원 조치했으며, 메르스 양성판정(1차) 환자가 메르스 접촉자로 관리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현재 방역당국에서 조사 중이다.

부천시는 중앙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최종 정밀결과가 나오는대로 구체적인 메르스 환자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부천시 메르스환자 소식에 누리꾼들은 "부천시 메르스환자 확정" "부천시 메르스환자 무섭다" "부천시 메르스환자 너무 가까운데" "부천시 메르스환자 점점 많아지네요" "부천시 메르스환자 대책은 뭔가요" "부천시 메르스환자 치료는 가능한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