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예정화, 방송데뷔 계기는? "우연히 헬스장 갔다가…"

입력 2015-06-06 14:47:06 | 수정 2015-06-06 14:4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예정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예정화





5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래퍼 치타, 요리사 맹기용, 국가대표 미식축구팀 스트렝스 코치 예정화가 등장해 자신의 싱글라이프를 공개했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 나온 예정화는 "운동을 가르치는 방송을 하다 관련 자격증을 많이 따게 됐는데, 그러다 '내가 국가대표로 남들을 가르치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어 스트렝스 코치 필기-실기 시험, 연수를 거쳐 최후의 1인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에 전현무는 "원래 뭐하던 분이냐? 원래 꿈이 운동 코치였냐?"고 물었고, 예정화는 "원래 운동 운동하던 사람이 아니었다. 영어 통역사였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우연하게 헬스장에 운동하러 갔다가 다니던 회원 중 한 명이었던 지역방송 PD에게 운동 프로그램 출연 제의를 받아 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 혼자 산다' 예정화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나혼자산다 예정화 대박" "나혼자산다 예정화 멋있네" "나혼자산다 예정화 운동으로 시작했었다니" "나혼자산다 예정화 어쩐지 몸이" "나혼자산다 예정화 코치까지 하는구나" "나혼자산다 예정화 영어 통역사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