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중권, 메르스 환자 대처 관련 청와대 비판…"자기만 살겠다고?"

입력 2015-06-06 16:41:51 | 수정 2015-06-06 16:41: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트위터/진중권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트위터/진중권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메르스 사태와 관련 청와대 비판에 나섰다.

6일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기만 살겠다고? 청와대 열감지기에 귀체온계까지 동원 메르스 철통 보안"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는 지난 4일 청와대 본관 출입구에 열감지기(열감지카메라)를 설치해놓은 사진이 포착돼 논란이 일어난 것과 관련된 것이다. 당시 청와대에서는 열감지기를 통해 출입자들의 체온을 검사하고 귀체온계로 체온을 측정했으며, ‘메르스 관련 체온 측정 및 손 소독을 실시하오니 적극적인 협조바랍니다’라는 안내문도 부착돼 있던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이에 앞서 진중권은 지난 4일 트위터를 통해 "국가에서 할 일을 왜 서울 시장이 해야 하나. 여러 정황을 보니 상황의 심각함을 잘 알면서도 눈앞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대충 쉬쉬하고 넘어가려다 일을 키운 듯"이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었다.

진중권 교수의 비판에 누리꾼들은 "진중권 메르스 사태 많이 화난듯" "진중권 메르스 사태 비판할만하다" "진중권 메르스 사태 너무하다" "진중권 메르스 사태 대단하다" "진중권 메르스 사태 어떻게 될지" "진중권 메르스 사태 청와대 반응 궁금" "진중권 메르스 사태 대책이 있을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