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원순 시장 "최악의 상황 가정하고 행동해야"

입력 2015-06-07 09:36:55 | 수정 2015-06-07 09:3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원순 시장 메르스 대책회의 "최악의 상황 가정하고 행동해야"
박원순 시장 메르스 대책회의 기사 이미지 보기

박원순 시장 메르스 대책회의 "최악의 상황 가정하고 행동해야"(사진=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밤사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14명 추가 발생한 가운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협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확진 환자가 추가로 14명 발생하고 1명이 사망하는 불상사가 발생했는데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낙관적인 희망보단 최악의 상황을 상정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직원들에게 "우리의 안위보다 시민의 손발이 되고 시민의 불안과 고통을 대신해 지켜나가는 게 공직자의 임무고 책임"이라고 당부했다. 덧붙여 그는 "이걸 안 지키는 공직자는 스스로 공직자 옷을 벗는 꼴"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모든 시정을 메르스 대책 체제로 전환하는 동시에 534명의 인력을 배치해 역학조사와 가택격리를 강화하고, 다산콜센터 상담도 확대하는 등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