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꺾고 '트레블 달성'…MSN 라인 파워

입력 2015-06-07 10:25:40 | 수정 2015-06-07 10:25: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꺾고 '트레블 달성'…MSN 라인 파워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꺾고 '트레블 달성'…MSN 라인 파워(사진=FC 바르셀로나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꺾고 '트레블 달성'…MSN 라인 파워(사진=FC 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스페인의 FC바르셀로나가 이탈리아 유벤투스를 제물로 삼아 통산 5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함께 '트레블'(정규리그·FA컵·챔스리그 동반 우승) 달성의 영광을 안았다.

바르셀로나는 7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의 올림피아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이반 라키티치-루이스 수아레스-네이마르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알바로 모라타가 한 골을 만회한 유벤투스를 3대 1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바르셀로나는 2010-2011 시즌 이후 4년 만에 '빅 이어'(우승 트로피 애칭)의 주인공이 됐다. 이와 함께 우승 상금 1050만 유로(약 131억원)도 챙겼다.

바르셀로나는 통산 다섯 번째(1992년·2006년·2009년·2011년·2015년) 정상을 차지하면서 우승 상금과 함께 본선 참가비 860만 유로(106억원)와 조별리그부터 준결승까지 누적상금, TV중계권료 등을 합쳐 총 5800만 유로(약 730억원·추정치) 상당의 돈방석에 올랐다.

여기에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국왕컵을 이미 석권한 바르셀로나는 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까지 차지하며 2008-2009시즌 이후 6년 만에 팀 통산 두 번째 트레블 달성의 대기록을 완성했다.

반면 유벤투스 역시 이번 시즌 세리에A와 코파 이탈리아 동반 우승을 앞세워 트레블에 도전했지만 끝내 실패했다.

더불어 유벤투스는 준우승만 6차례를 기록, 역대 UEFA 챔피언스리그 최다 준우승(1973년·1983년·1997년·1998년·2003년·2015년)의 불명예를 떠안았다.

이번 시즌 무려 120골을 합작한 MSN(리오넬 메시-루이스 수아레스-네이마르) 라인을 가동한 바르셀로나는 모라타-카를로스 테베스 투톱을 앞세운 유벤투스를 맞아 전반부터 일방적인 공세에 나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