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경환, 11시 메르스 대응 발표…병원 명단 공개할까

입력 2015-06-07 10:58:50 | 수정 2015-06-07 10:58: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경환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1시 메르스 대응을 발표할 예정이다.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7일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브리핑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응 조치와 관련한 발표를 할 예정이었으나 오전 11시로 1시간 연기했다.

총리실은 이날 오전 10시20분으로 1차례 연기한 데 이어 또 다시 오전 11시로 발표 일정을 미뤘다.

총리실은 그 사유에 대해 “발표문안 작성이 마무리가 되지 않아 발표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는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하거나 경유한 병원의 명단이 공개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