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병원 24곳 공개 명단 오류…서울 소재 '성모가정의학과의원'

입력 2015-06-07 11:29:00 | 수정 2015-06-07 17:1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병원 24곳 공개 명단 오류…서울 소재 '성모가정의학과의원'
정부, 메르스 병원 공개 오류…군포 성모병원 아닌 '서울 성모병원'(사진=연합뉴스TV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정부, 메르스 병원 공개 오류…군포 성모병원 아닌 '서울 성모병원'(사진=연합뉴스TV 캡쳐)


정부가 7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가 발생했거나 경유한 병원 24곳의 명단을 공개한 가운데 일부 지명과 병원이름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명단 공개 3시간 후 수정 명단을 발표하고 환자 경유 병원 중 하나인 '성모가정의학과의원'의 소재지를 '경기도 군포시'에서 '서울 성동구'로 정정했다.

또 다른 경유 병원인 충남 보령시 소재 '대천삼육오연합의원'은 '삼육오연합의원'으로, 경기도 평택의 '평택푸른병원'은 '평택푸른의원'으로 수정했다.

이와 함께 부천의 메디홀스의원은 부천에 동일 이름 병원이 2곳 있는 것을 감안해 부천 괴안동 소재 병원으로 특정했다. 당초 '여의도구'로 잘못 표기됐던 여의도성모병원 소재지도 '영등포구'로 바로잡았다.

앞서 명단이 공개된 후 군포시는 "군포에 성모가정의학과의원이라는 병원이 없다"며 "소재지가 군포로 적시된 것은 잘못"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정부는 이날 메르스 첫 환자 발생 18일 만에 전격 명단을 공개하면서 명단 공개의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크고 작은 오류를 걸러내지 못해 물의를 빚었다.

이날 오전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명단공개가 너무 늦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신고 들어왔을 때 조치를 해야되는 등의 준비를 갖추고 난 이후에 명단을 공개해야 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2∼3일 동안의 준비 작업을 거쳐서 오늘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명단 공개를 결심한 이후 검증에 필요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여러 건의 실수로 혼란을 초래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