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 "14번 환자에 893명 노출…격리조치"

입력 2015-06-07 11:44:41 | 수정 2015-06-07 13:2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성서울병원, 14번 환자에 893명 노출…격리조치"
삼성서울병원, 14번 환자에 893명 노출…격리조치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서울병원, 14번 환자에 893명 노출…격리조치" (사진=YTN 방송 캡처, 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


삼성서울병원은 이 병원에서 14번 환자로부터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 노출된 인원을 893명으로 파악하고 즉시 통보 후 격리조치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에선 감염자 17명(7일 오전 기준)이 발생한 상태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이날 오전 병원 내 중강당에서 연 브리핑에서 "당시 의무기록, 폐쇄회로(CC)TV 등을 다각도로 분석한 결과 환자 675명, 의료진 등 직원 218명이 14번 환자에게 노출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이들 893명에 대해서는 파악되는 즉시 통보하고 필요한 격리조치를 시행했다"고 강조했다. 노출자 관리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주관했으나 병원도 입원 환자와 응급실 퇴실 환자, 의료진을 중심으로 노출자 통보와 관리를 했다는 설명이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 병원에서 발생한 메르스 3차 감염 확진자 17명은 모두 5월27∼29일 응급실에서 14번 환자에게 노출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들이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된 17명 중 현재 우리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7명을 오늘 기준으로 임상 분류하면 단순 발열과 가벼운 호흡기 증상만 있는 상기도감염 6명, 폐렴이 동반된 경우가 1명이며 사망 환자는 없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측은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된 17명에게 다시 노출된 인원은 의료진과 직원 207명, 환자 508명으로 파악했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의료진과 직원 207명에 대해 전원 근무제한 및 자택 격리를 시행했고 노출된 환자 508명도 병실 격리나 자택 격리돼 모니터링 중"이라고 설명했다.

평택성모병원에 입원했다가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1번 환자와 관련해서는 2차 감염자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고 병원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