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이었다…성별까지 속인 복면가수 '패닉'

입력 2015-06-07 17:41:26 | 수정 2015-06-13 10:45: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도장신부 / 복면가왕 도장신부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도장신부 / 복면가왕 도장신부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복면가왕' 도장신부가 백청강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었다.

7일 방영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에서 승리한 4인의 도전자가 경합을 벌이는 가운데,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향한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날 두 번째 대결은 배우 안재모를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미스터리 도장신부'와, 가수 서인영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펼쳤다.

도장신부는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를 선곡, 애절한 목소리와 감성으로 청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도장신부는 날벼락에 패배했고,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그의 얼굴이 드러나자 객석은 혼란에 빠졌다. 도장신부의 정체가 '위대한 탄생' 출신의 가수 백청강이었기 때문.

그의 정체에 같은 출연진들 역시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