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청강, 뭐 하고 사나 했는데…"성별 바꾸다니"

입력 2015-06-08 00:31:59 | 수정 2016-10-27 23:0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백청강

MBC 오디션 '위대한 탄생' 출신 가수 백청강이 '복면가왕'을 통해 충격적인 귀환을 했다.

백청강은 7일 방송된 '일밤-복면가왕'에서 가면을 쓰고 미스터리 도장신부라는 예명으로 마른 하늘에 날벼락(조장혁)과 대결했으나 패하면서 가면을 벗었다.

여성인 줄 알았던 미스터리 도장신부의 정체가 백청강이란 것을 알게 된 청중과 판정단은 모두 충격에 빠졌다.

특히 김구라는 "성별을 바꾸는 게 어디 있냐"며 호통을 쳤고, 백지영은 "남자가 여자 가수의 음역을 소화할 수는 있지만 음색에 여성미가 묻어나오기는 힘들다"며 혀를 내둘렀다.

백청강은 2년간의 공백에 대해 "직장암을 완치하고 나왔다"며 "좋은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여자분들 정말 대단하다"고 밝혔다.

이에 시청자들은 "백청강, 그런 아픔이 있었다니", "백청강, 이제 무대에서 멋진 모습 보여주길", "백청강, 오랜만에 보니 반갑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