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효성 "난 가슴 아닌 가수"

입력 2015-06-08 05:42:27 | 수정 2016-10-27 23:03: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전효성, 의미심장 대사

'SNL 코리아'에 출연한 전효성이 작심한 듯한 대사를 남겼다.

솔로 활동 중인 전효성은 6일 방송된 tvN 'SNL코리아6'에서 영화 '나를 찾아줘'를 패러디한 동명의 꽁트로 웃음을 안겨줬다.

이 코너는 실종된 전효성의 가슴을 찾는다는 이야기로, 전효성의 가슴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남성들이 '국가적 재난 사태'를 주장하며 그녀의 가슴 찾기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렸다.

전효성은 "큰일도 아닌데 이게 무슨 상황이냐"며 울음을 터뜨렸지만 결국 자작극이 들통났고, 남성들의 추궁에 "더 이상 가슴의 그늘에 살고 싶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이어 전효성은 "나는 가슴이 아니라 가수"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였다.

이 같은 대사는 "전효성의 인기는 글래머러스한 몸매 때문"이라는 세간의 비난에 '가수로 인정받고 싶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전효성, 개그인 듯 진심인 듯 묘하네요", "그러고 보니 전효성이 조금 억울할 수도 있겠네", "전효성은 사랑입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전효성을 응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