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속보] 시흥 메르스 1명 확진…27~28일 삼성서울병원 방문

입력 2015-06-08 07:30:03 | 수정 2015-06-08 11:1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흥 메르스 시흥 메르스 / 사진=김윤식 시흥시장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시흥 메르스 시흥 메르스 / 사진=김윤식 시흥시장 페이스북


시흥시 메르스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을 거쳐간 시흥시 시민 1명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8일 김윤식 시흥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 내용과 이동경로를 올렸다.

김윤식 시장은 "7일 밤 10시 경, 간절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우리 시에 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김 시장은 "의심환자 접촉자 조사가 본인의 불확실한 기억에만 의존해 다소 미흡함이 있을 수 있어, 감염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알려 드린다. 감염자와 접촉했거나 해당 경로를 방문한 후 발열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보건소로 연락바란다"고 설명했다.

김 시장이 밝힌 메르스 확진자 A씨는 지난 6일 보건소를 방문해 본인의 증상 및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내원사실을 알렸다. 해당 보건지소는 A씨의 객담을 채취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 검사를 의뢰한 후 자택 격리, 다음날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재검사를 통보해 객담과 혈액을 채취하여 질병관리본부에 의뢰한 곳으로 전해졌다.

김 시장은 "7일 오전 확진판정은 없었지만 A씨를 신속히 격리 입원 조치했고 격리시설로 이송 직후 거주지의 출입문, 엘리베이터, 계단, 화단주변, 지하주차장 소독을 마쳤으며 확인된 동선의 접촉자를 파악해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 여러분, 저와 시흥시 공직자들은 내 가족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 필요 이상으로 동요하거나 불안해하지 마시고 시흥시가 알려드리는 관내 메르스 현황과 메르스 증상 및 예방수칙 등 정확한 정보를 믿고, 차분히 대응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가로 A씨는 지난 5월 27일과 28일 병문안을 위해 서울의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뒤 안산의 사업장으로 출근해 직원 3명과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의 자녀들은 현재 증상이 없다고 시는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