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제 메르스 "삼성서울병원 14번 환자 접촉 했는데 격리 안돼"…대체 왜?

입력 2015-06-08 08:03:37 | 수정 2015-06-08 08:03: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제 메르스 / 사진=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김제 메르스 / 사진=방송화면 캡쳐


김제 메르스

김제 메르스 의심 환자가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7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김제에 거주하는 A(59)씨는 지난달 28일 장모의 병문안을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다가 같은 병원에 입원했던 14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발열 등 이상 증상을 보여 전북지역의 병원 두 군데를 찾아 진료를 받았다.

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A씨는 가족과 의료진 등 20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즉시 A씨를 상대로 2차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A씨와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 중이다.

A씨가 2차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순창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여성 환자에 이어 전북지역에서 두 번째 환자가 된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해 최대한 신속하게 조처를 취하고 있다"며 "2차 검사 결과는 내일(8일)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