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환자 87명으로 증가…세계 2위 발병국 불명예

입력 2015-06-08 09:13:15 | 수정 2015-06-08 09:1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환자 87명으로 증가…세계 2위 발병국 불명예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가 87명으로 늘어나면서 한국이 세계 2위의 메르스 발병국이라는 불명예스러운 타이틀을 갖게 됐다.

8일 유럽질병통제센터(ECDC)·세계보건기구(WHO) 집계 등을 보면 메르스 발병 건수는 환자 1026명이 나온 사우디아라비아가 압도적 1위이다. 한국은 87명으로 2위다.

환자 76명으로 애초 2위였던 아랍에미리트는 3위로 내려앉았다.

한국은 지난달 20일 첫 환자가 확인되고 평택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특정 병원에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8일 삼성서울병원에서만 환자가 17명 더 나오면서 발병국 순위에서 2위로 한 계단 올랐다.

중동 바깥에서 메르스가 가장 많이 퍼진 나라로 기록됐다.

유럽과 미국은 메르스 환자가 발생해도 국가별 1~4명에 그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