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10대 환자 첫 발생…삼성서울병원 입원 환자로 알려져

입력 2015-06-08 09:25:34 | 수정 2015-06-08 09:25: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10대 감염 메르스 10대 감염  / 사진 =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10대 감염 메르스 10대 감염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메르스 10대 환자 국내 첫 감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23명이 추가로 나온 가운데 첫 10대 환자(남·16세)가 나왔다.

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메르스 검사 결과 양성으로 23명의 추가사례가 발견돼 전체 환자는 87명, 사망자는 5명으로 집계했다.

이날 새로 추가된 환자 23명 중 17명은 삼성서울병원에서 발생했다.

17명의 환자는 14번째 환자가 지난달 27일에서 29일까지 입원했던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노출됐던 사람들이다. 발열 등 증상이 있어 메르스 유전자 검사 결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현재까지 14번째 환자로부터 3차 감염된 환자는 총 34명으로 늘었다.

특히 67번째 환자(남·16세)는 응급실 입원 환자로 첫 번째 환자 확진(지난달 20일) 이후 연령별 최초의 10대 감염자가 됐다. 이 환자 역시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입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