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동경희대·건국대 병원까지…"의심환자 자택 대기할 것"

입력 2015-06-08 09:42:09 | 수정 2015-06-08 09:42: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하루 사이에 23명이 추가돼, 총 87명으로 늘었다.

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메르스 확진 환자는 전날보다 17명이 늘었으며 이들은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에서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됐고, 나머지 6명은 16번 환자로부터 메르스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확진자 중 76번 환자는 삼성서울병원에 이어 격리 전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이달 5∼6일), 건국대병원 응급실(이달 6일)을 거친 것으로 조사돼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보건당국은 "두 병원 방문한 환자 등은 증상이 의심되면 절대 의료기관에 방문하지 말고 보건소나 자치단체에 연락한 후 자택에서 대기하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