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흥시서 메르스 확진자 판정…이동경로는?

입력 2015-06-08 09:45:00 | 수정 2015-06-08 09:4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흥시는 8일 시민 최 모씨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윤식 시흥시장은 페이스북에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 내용과 이동경로를 올렸다.

김 시장은 "접촉자 조사가 본인의 불확실한 기억에만 의존해 다소 미흡함이 있을 수 있어 감염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시는 A씨가 지난 5월 27일과 28일 병문안을 위해 서울의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뒤 안산의 사업장으로 출근해 직원 3명과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시는 A씨와 접촉이 의심되는 시민은 보건소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흥에서 메르스 확진환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며 시흥은 전날 발표된 경기도교육청의 유치원 및 초중고교 일괄 휴업 대상 지역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