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 메르스 의심환자 2명 추가…예방관찰자 182명

입력 2015-06-08 09:48:00 | 수정 2015-06-08 15:0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군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가 2명 늘었다.

8일 국방부에 따르면 육군 대위 1명과 공군 소령 1명이 메르스 의심환자에 추가됐다.

이들은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으며 발열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여 7일 자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군의 메르스 의심환자는 해군 하사를 포함해 3명으로 증가했다.

해군 하사는 이미 1차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육군 대위와 공군 소령은 조만간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육군과 공군에서 메르스 의심환자가 1명씩 추가됨에 따라 이들 주변 장병들을 포함한 군의 예방관찰 대상 인원도 182명으로 늘었다.

지난 5일까지만 해도 170여명이었던 군의 예방관찰 대상자가 7일에는 100여명으로 줄었으나 다시 180여명으로 증가한 것이다.

현재 군에서 메르스 확진 환자는 오산공군기지 소속 공군 원사 1명이며 메르스 환자를 접촉한 '밀접접촉자'는 3명이다.

밀접접촉자는 메르스 환자인 공군 원사를 병원으로 이송한 장병 2명과 또다른 해군 하사 1명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