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미스터리 도장신부 백청강, 女목소리 애절한 반전무대 진실은…

입력 2015-06-08 10:14:12 | 수정 2015-06-08 10:1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복면가왕기사 이미지 보기

MBC 복면가왕


'복면가왕' 미스터리 도장신부의 정체가 가수 백청강으로 밝혀졌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MBC‘일밤-복면가왕’에서는 4대 가왕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이하 클레오파트라)에게 도전하는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무대는 '미스터리 도장신부'와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맞대결을 벌였다. 도장신부는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로 애절한 무대를 선사했다.

이후 판정단 투표 결과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승리했고 '미스터리 도장신부'의 정체가 공개됐다.

모두가 여성으로 예상했던 것과 달리 가면을 벗자 백청강이 모습을 드러내 모두가 충격에 빠졌다.

작곡가 김형석은 "남자가 여자의 음역대로 노래할 수 있다는 건 대단한 가창자"라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작곡가 윤일상은 "두성으로 내는 반가성 창법을 완벽하게 구사해냈다"라며 백청강의 실력을 인정했다.

또한 가수 백지영은 "여성에게만 나올 수 있는 감성을 그대로 소화해내고 성역을 넘나드는 음역대의 가수다. 훌륭한 가수다"라고 말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백청강은 "가면이 백청강이라는 편견을 가려줘서 노래에 집중하고 즐길 수 있었다. 소리에만 귀를 기울여 주시는 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래하는 것 자체가 행복했다"며 "그동안 무대가 미치도록 그리웠다. 복면가왕은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다"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백청강은 지난 5월 국내 최고 히트 작곡가 조영수의 곡 '잊었니'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복면가왕 최고의 반전 쇼 활약으로 미스터리 도장신부로 열창 했던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 음원에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오는 7월에 특별한 아티스트와 신곡 발표를 위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