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포 메르스 환자 발생, 삼성서울병원 방문자…시흥 메르스 환자 역시

입력 2015-06-08 17:06:27 | 수정 2015-06-08 17:0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군포 메르스 시흥 메르스 / 군포 메르스 시흥 메르스 사진=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군포 메르스 시흥 메르스 / 군포 메르스 시흥 메르스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군포 메르스

군포시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해 메르스 경기 남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기 군포시 당동에 거주하는 한 남성(55세)이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확진자로 확인됐다. 메르스 확진 환자가 평택에서 처음으로 확인 된 지날 달 20일 이후 꼭 20일 만인 8일 오전 도내 시흥에 이어 군포에서도 관내 첫 메르스 확진자 명단에 이름을 기록했다.

군포시는 이날 오후 ‘메르스 확진자 발생 관련 정보 공개’를 통해 “이 남성은 지난달 27일 부인의 질병치료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다”며 “현재 국가지정 격리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또 “역학조사결과 이 남성의 주 생활권은 직장이 있는 서울시 성동구로, 관내 밀접접촉자는 가족으로만 확인돼 의심 단계인 지난 5일부터 자가 격리시켜 외부인과의 접촉을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 부인이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에 방문한 이후 6월 1일부터 미열 증상이 발현 돼 2일과 4일 서울 성동구 소재 성모가정의학과에서 진료를 받았고 같은 날(4일) 오후 2시께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격리 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메르스 민·관 합동 대책반’의 발표 내용을 근거로 이 남성의 감염경로가 병원 내 전파에 의해 발생됐으며, 지역사회에서의 감염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용인시는 8일 수지구에 사는 부부가 메르스 확진판결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복통으로 70대 남편과 함께 서울삼성병원 응급실을 내웠했던 60대 아내가 먼저 양성판정을 받았고, 지난달 1차 음성판정을 받고 자택격리중이던 남편도 최근 추가조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흥에서도 지난달 27일과 28일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시민 한명이 재검사 결과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