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교안 "청문회 낙마시 장관직도 사퇴하겠다" 선언

입력 2015-06-08 18:18:08 | 수정 2015-06-08 18:18:08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 사진=한경DB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낙마할 경우 법무부 장관직에서 사퇴하다고 선언했다.

황교안 후보자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낙마할 경우 법무부 장관직을 유지할 것이냐는 김광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질문에 “전혀 그럴 생각이 없다. 그러는 건 도리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러나 황교안 후보자는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뒤에도 장관직을 유지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법무부의 직무가 엄중하기 때문에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황교안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이날부터 오는 12일까지 사흘 동안 계속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