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10대 청소년 확진자 첫 발생, 아버지도 메르스 감염 확진 판정받아

입력 2015-06-08 18:34:16 | 수정 2015-06-08 18:3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10대 환자, 아버지도 확진 판정 / 사진=MB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10대 환자, 아버지도 확진 판정 / 사진=MBN 방송 캡처


첫 10대 청소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 확진자가 나와 이슈인 가운데, 10대 확진 환자의 아버지 A 씨도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아들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입원 상태에서 감염된 것이며, 아들 간병 때 감염된 아버지는 외부 접촉이 없어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적다"고 설명했다.

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A(54)씨는 지난 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7일 고교생인 아들 B(16)군이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동행했으며, 며칠 뒤 발열 등의 증상이 보이자 지난 1일 오후 지역 보건소를 찾아 검진을 받았다.

두사람은 입원 기간에 메르스에 감염돼 외부 전파 가능성은 없다는 것이 보건 당국의 설명이다.

A씨 역시 지난달 27일 이후 집에 가지 않고 아들 병원과 직장만 오갔을 뿐 누구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딸은 강원지역 한 대학에 다녀 당국이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일까지 행적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며 현재 자택 격리 중이다. A씨의 딸은 다행히 현재 의심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의 가족은 열이 나자 곧바로 보건소를 찾고 스스로 외부 접촉을 차단해 지역 사회 전파 가능성이 없다"며 "주민들이 불안해할 필요 없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