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극비수사' 곽경택 감독 "사주 보니 감독 안 했으면 인생의 낙오자가 됐을 거라고…"

입력 2015-06-08 18:54:38 | 수정 2015-06-08 18:54: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극비수사' 곽경택, 김윤석, 장영남, 유해진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극비수사' 곽경택, 김윤석, 장영남, 유해진 / 사진 = 한경DB


'극비수사' 곽경택 감독 "사주 보니 감독 안 했으면 인생의 낙오자가 됐을 거라고…"

영화 '극비수사'를 연출한 곽경택 감독이 점을 보러 갔던 사연을 밝혔다.

8일 오전 영화 '극비수사'(감독 곽경택 제작 제이콘 컴퍼니) 언론시사회가 서울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곽경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유석, 유해진, 장영남이 함께했다.

이날 곽경택 감독은 "점을 두 번 봤는데 김중산 선생님을 찾아 갔을 때 자연스럽게 사주를 봐줬다"고 극 중 유해진이 연기한 김중산의 실제 모델인 김중산 도사를 만난 사연을 전했다.

이어 곽경택 감독은 "이 일을 잘했다고 하더라. '이 일을 안 택했으면 인생의 낙오자가 됐을 것'이라는 섬뜩한 말씀을 해줘서 잘 선택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영화 '친구'가 잘 되고 여기 저기 점을 보고 나서 말씀해 주신 것에 따르면 내가 할리우드에서 영화를 찍어야 한다. 개인적으로 점을 크게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김윤석, 유해진이 주연을 맡은 '극비수사'는 1978년 대한민국이 떠들썩했던 사건, 사주로 유괴된 아이를 찾은 형사와 도사의 33일간의 이야기를 작품으로 오는 18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