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린스의 왕자' 유나, 오타쿠 변신…설현 이어 '연기돌'로

입력 2015-06-08 21:36:00 | 수정 2015-06-08 21:3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린스의 왕자 유나 / 프린스의 왕자 유나기사 이미지 보기

프린스의 왕자 유나 / 프린스의 왕자 유나


프린스의 왕자 유나

AOA 멤버 유나가 설현에 이어 연기에 도전한다.

8일 KBS 웹드라마 '프린스의 왕자' 제작사 심엔터테인먼트 측은 유나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유나는 드라마 촬영에 진지하게 임하면서도 틈 날 때 손가락으로 브이(V)를 그리는 등 귀여운 모습도 보였다. 유나는 극중 사회성이 떨어지는데다 오타쿠 특유의 음침한 기운까지 풍겨 왕따를 당하고 있는 캐릭터 박유나 역을 맡았다.

박유나는 어린 시절엔 오빠 시현을 잘 따랐지만 최근엔 사사건건 부딪히기만 하는 캐릭터. 유나는 첫 연기 도전임에도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 때로는 진지하고 때로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자유자재로 그려내 많은 스태프의 칭찬을 받았다는 후문.

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극중 인물로 빠르게 적응해 촬영이 진행될수록 유나만의 사랑스럽고 귀여운 매력들이 가득 발산돼 기분좋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드라마 속 유나의 모습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프린스의 왕자'는 게임에 푹 빠진 여동생을 둔 열혈 오빠의 이야기를 그린 웹드라마다. 8일 0시 네이버TV CAST를 통해 첫 공개됐고 8~12일 1~5화, 15~19일 6~10화가 방영된다. 또 KBS2를 통해 12일, 19일 밤 12시 55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