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이번엔 감싸주기 논란…맹모닝의 악몽 깨려면?

입력 2015-06-09 07:23:00 | 수정 2015-06-09 16:0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맹모닝의 악몽 계속…이번엔 감싸주기 논란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사진=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사진=JTBC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이 전편 '맹모닝'에 따른 실력 거품설에 이어 밀어주기 논란에 휩싸였다.

맹기용은 8일 방영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풍과 함께 대결해 첫 승리를 거뒀다. 맹기용은 김풍과 홍진영의 냉장고 속 재료들을 활용해 '흥을 돋우는 달달한 간식'을 주제로 요리를 선보였다.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애서 MC 정형돈은 '맹모닝' 사태로 자질 논란이 불거졌던 맹기용에게 리본을 묶은 대형 꽁치통조림을 선물했다.

MC 김성주는 맹기용에게 "첫 대결 패배 후 악몽에 시달린다는 말이 있다"고 물었다. 이에 맹기용은 "15분 악몽에 시달린다"며 "내가 한게 너무 마음에 안 들었다"고 말했다. 맹기용은 지난 방송분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맹모닝의 꽁치 비린내를 잡지 못해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어 정형돈과 김성주는 맹기용을 둘러싼 논란이 그의 첫 방송이었던 점을 강조했다. 정형돈과 김성주는 맹기용에 대해 "이연복 셰프도 마찬가지였고, 미카엘도 그랬다. 미카엘 기억 나시죠?"라고 에둘러 맹기용을 감싸는 언급을 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맹기용의 맹모닝편에 대해 "엄청 여과한거임"이라는 덧글을 달았던 최현석은 해명에 나섰다. 최현석은 덧글에 대해 "포인트를 놓친 것 같다는 평을 했는데 편집이 됐더라"면서 "피디를 욕한거다"고 맹기용 비난설에 대해 설명했다.

출연진의 맹기용 옹호 분위기에 시청자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게시판을 통해 비난을 쏟아냈다.

시청자들은 "오프닝 때부터 꽁치 선물에 셰프들 억지 쉴드 남발"이라며 과한 맹기용 두둔을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게시판과 SNS를 통해 "시청자들을 바보로 아나. 게스트한테 칭찬하라고 부탁한 듯 하다", "싸주기식 방송 티 나네요"라고 항의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