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VS김풍, 승자는?

입력 2015-06-09 01:23:15 | 수정 2015-06-09 01:2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맹기용 /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맹기용 /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이 맹기용과 대결을 펼쳤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30회 에서는 트로트가수 홍진영의 냉장고를 두고 벌어진 셰프들의 요리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흥 돋우는 달달한 간식’이라는 주제로 맞대결을 펼치게된 맹기용과 김풍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맹기용은 각종 과일과와 생크림으로 만들어낸 롤케이크 ‘이롤슈가’를 선보였다. 이날 맹기용은 두 번째 요리에 땀을 흘릴정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홍진영은 “고급 디저트 카페에 온 느낌”이라며 비주얼에 만족감을 표했고, 요리를 맛본 후에는 감탄사를 내뱉으며 기쁜 표정을 지었다. 홍진영은 “입안에서 얘네들이 춤을 추고 있어요”라며 “딱 좋아요”라고 밝혔다.

맹기용의 요리를 맛본 출연진들은 “진짜 상큼하다”며 “사과 진짜 잘 넣었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박현빈은 “고급 디저트 가게 요리같다”며 감탄했으며, 박준우는 “안전한 디저트다. 누구에게나 어필할 수 있는 디저트”라고 평했다. 홍진영은 “오래오래 먹을만한 무난한 맛”이라며 맹기용의 손을 들어줬고, 맹기용은 이 요리로 첫 승을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