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주서 2명 첫 메르스 1차 양성 반응…삼성서울병원서 전염

입력 2015-06-09 09:23:30 | 수정 2015-06-09 09:2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원주서 2명 첫 메르스 1차 양성 반응…삼성서울병원서 전염 추정
용인 메르스 시흥 메르스 김제 메르스 병원 24곳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용인 메르스 시흥 메르스 김제 메르스 병원 24곳 / 한경DB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의 청정지대였던 강원도에서 2명의 환자가 1차 양성 반응이 나왔다.

강원도 보건당국은 원주에 거주하는 40대 A씨와 B씨 등 2명을 대상으로 각각 1차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9일 밝혔다.

강원도 내에서 메르스 양성 반응이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B씨는 지난달 27∼30일 14번 환자가 입원 중이던 삼성서울병원에 응급실을 거쳐 입원, 치료받은 바 있다. 이후 삼성서울병원 감염 노출자 명단에 포함된 B씨는 자택 격리 중 지난 8일 고열과 가래 증상으로 원주의 한 병원 선별진료실을 찾았으며, 1차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와 함께 지난달 27일 B씨의 병문안을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A씨도 감염 노출자로 분류돼 자택 격리 중 지난 8일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였다.

A씨와 B씨는 지인 사이로 알려졌다.

현재 A씨와 B씨는 음압 병상이 설치된 도내 한 국가지정 격리병원으로 옮겨져 격리 치료 중이다.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2차 검사를 해 메르스 확진 여부를 판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강원도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도내 첫 메르스 1차 양성 반응과 관련, 검사 결과와 역학조사 등에 대해 설명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