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환자 8명 늘어…서울아산병원도 감염자 첫 발생 '비상'

입력 2015-06-09 09:45:54 | 수정 2015-06-09 09:4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아산병원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이 발생했다.

9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추가된 92번 환자(26)는 지난달 26일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서 6번 환자(71)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6번 환자는 지난달 28일 메르스 확진을 받은 후 이달 1일 사망했다.

서울아산병원은 그동안 “6번 환자가 응급실에 10분간 머물렀다 떠났다”고 말해 감염 경위에도 의문이 생겼다.

병원에 따르면 이후 내원 환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벌였지만 양성반응은 없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앞서 언론에 “메르스 감염자로 확인된 환자는 26일 오후 6시께 왔다가 응급실 사정상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진료도 받지 못했다”며 “10분도 되지 않는 시간 머물다 다른 병원으로 갔는데 나중에 메르스 환자임을 알고 당시 의료진을 비롯해 환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을 다음날 격리조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서 감염자가 발생함에 따라, 6번 환자가 확인 후 이 병원에 대한 역학조사와 접촉자 파악·추적 과정에 허점이 있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 보건당국이 지난달 26일 6번 환자 이후로 이 병원 응급실을 찾은 모든 환자와 보호자에 대해 재조사에 나서 모니터링을 벌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