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출근길 로맨스를?…미혼남녀 70% "출근길 낯선 이성과 연인 가능"

입력 2015-06-09 10:24:40 | 수정 2015-06-09 10:2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직장인, 출근길 '이상형의 외모를 지닌 이성'에게 가장 호감 느껴
처음 본 이성에게 ‘휴대폰 번호> SNS 아이디> 이메일 주소’ 알려줄 수 있어
지하철에서 만난 그녀, 운명일까?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 www.duo.co.kr)가 전국 20세~39세 미혼남녀 571명(남 254명, 여 317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8일부터 6월 5일까지 ‘출근길 로맨스’에 관한 이색 설문 조사를 실시 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7명(남 80.3%, 여 61.8%)은 ‘출근길 낯선 이성과도 연인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남성 97.6%, 여성 80.4%가 출근길에 마음에 드는 이성을 발견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근길에 호감을 느낀 상대는 남녀 모두 ‘이상형의 외모를 지닌 이성(45.9%)’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섹시한 매력을 풍기는 이성(31%)’, ‘좋은 향기가 나는 이성(12.9%)’, ‘여러 번 눈이 마주치는 이성(8.1%)’, 여성은 ‘깔끔한 정장 차림의 이성(37.6%)’, ‘자리 양보 등 상대를 배려하는 이성(8.2%)’, ‘섹시한 매력을 풍기는 이성(3.5%)’등의 순으로 답했다.

출근길 마음에 든 이성에게 제일 먼저 묻고 싶은 것으로 남성은 ‘연락처(76.4%)’, ‘교제 유무(19.7%)’, ‘나이(2.4%)’ 여성은 ‘교제 유무(50.2%)’, ‘연락처(44.5%)’, ‘직업(2.5%)’등을 차례로 꼽았다.

처음 본 이성이 마음에 들었을 때 연락처를 묻는 남성은 10명 중 2명, 여성은 10명 중 1명 꼴로 집계됐다. 남성은 ‘고민만 하고 끝낸다(39.8%)’, ‘연락처를 묻는다(20.5%)’, ‘눈빛만 보낸다(18.5%)’, 여성은 ‘다른 날도 다시 마주치길 기다린다(65%)’, ‘눈빛만 보낸다(23.7%)’, ‘연락처를 묻는다(9.1%)’고 답했다.

응답자의 10명 중 3명(29.1%)은 ‘처음 본 이성이 연락처를 물으면 알려주지 않겠다’고 했다. ‘알려줘도 괜찮다(70.9%)’고 답한 응답자들은 ‘휴대폰 번호(54.5%)’, ‘SNS(카카오톡,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아이디(30.1%)’, ‘이메일 주소(15.4%)’의 순으로 부담 없이 알려줄 수 있다(복수응답)는 의견이다.

매일 마주치는 이성이 호감을 표시했을 때 남녀 모두 ‘황당하지만 좋을 것 같다(80%)’, ‘운명이라고 생각할 것 같다(18.6%)’ 등 긍정적인 반응이 대다수였다.

김승호 듀오 홍보팀장은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처럼 언제 어디서 만날지 모르는 인연을 위해 사소한 만남도 소중히 여기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