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산부 메르스, 고열·근육통·호흡 곤란 증세 있어…'안타까워'

입력 2015-06-09 18:19:33 | 수정 2015-06-09 18:19: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산부 메르스 / 임산부 메르스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임산부 메르스 / 임산부 메르스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임산부 메르스

임산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9일 한 매체는 삼성서울병원 입원중인 40대 임산부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A씨는 이달 중순 출산 앞둔 만삭의 몸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 14번째 메르스 환자가 있던 병원 응급실을 어머니를 면회하기 위해 찾았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매체는 또 그가 고열과 근육통, 경미한 호흡 곤란 증상 앓고 있다며 A씨가 메르스 감염 여부 진단을 요청했으나 검사를 거부당했다는 주장을 덧붙여 논란이 예상된다.

한편, 임산부 메르스감염 논란과 관련 삼성서울병원이 SNS를 통해 해명했다.

삼성서울병원은 9일 오후 5시30분께 SNS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메르스 의심 임산부와 관련한 사실 관계를 말씀드립니다"는 글을 올렸다.

삼성서울병원은 이 글에서 해당 임산부가 6월8일 오후 3시경 메르스 검사를 요청했으며 요청당시 경미한 근육통은 있었으나 체온은 정상이었고 기침·호흡곤란 등의 증상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가 재차 검사를 요구함에 따라 4시 30분 회진 시 검사를 진행하기로 통보하여 오후 6시, 검체를 채취, 자체 검사 결과 양성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재 질병관리본부에 확진검사를 요청해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